RYANTHEME_dhcvz718

스리랑카 축구대표팀 감독 "한국은 강팀…우린 수비에 집중"
댓글 0 조회   70

최고관리자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15706339058263.jpg
질문에 답하는 스리랑카 대표팀 감독(화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대한민국과 경기를 앞둔 스리랑카 축구 국가대표팀 모하메드 니잠 파키르 알리 감독이 9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0.9 [email protected]

(화성=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벤투호'의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두 번째 상대인 스리랑카 축구 대표팀의 모하메드 니잠 파키르 알리 감독은 아시아의 강호인 한국을 막는 것에 집중하겠다며 '밀집 수비'를 예고했다.

파키르 알리 감독은 9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준비한 건 수비적인 전술"이라며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10일 오후 8시부터 이 경기장에서 한국과 격돌하는 스리랑카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2위로, H조 최약체로 꼽히는 팀이다.

지난달 치른 2차 예선 경기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북한에 연패했지만 각각 2골, 1골만 내줘 한국으로선 마냥 마음을 놓을 수는 없는 상대다.

파키르 알리 감독은 "모처럼 2차 예선에 진출한 터라 스리랑카에는 현재 상황이 기쁘고 특별하다. 한국과 같은 강팀을 만나게 돼 좋은 경험과 기회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스리랑카는 한국전을 앞두고 5일 말레이시아와 평가전을 치렀는데, 0-6으로 대패했다.

이 경기에 대해 파키르 알리 감독은 "수비 라인에서 실수가 잦았다. 아직 어린 선수들이라 경험이 부족해 경기마다 기량의 편차가 있다"면서 "우리의 강점이 골키퍼인데, 비자 문제 때문에 이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점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아직 어린 팀이라 미래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한 파키르 알리 감독은 "한국이 강팀인 데다 예상치 못한 날씨 변수도 있어서 쉽지는 않을 테지만, 선수들이 잘 극복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15706339059884.jpg
질문에 답하는 카빈두 이샨(화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대한민국과 경기를 앞둔 스리랑카 축구 국가대표팀 카빈두 이샨이 9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0.9 [email protected]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스리랑카의 미드필더 카빈두 이샨은 "한국을 상대하는 것 자체가 좋은 기회다.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며 "한국의 어느 특정 선수를 경계하기보다는 팀으로서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email protected]